北, 1998년부터 4년동안 2만여명 처형

일본보다 북한이 더~~~~~잔인하다!!!!!!!

北, 1998년부터 4년동안 2만여명 처형

written by. 김수연

김정일, 체제위기 전환을 위한 숙청 ‘심화조’ 진행

북한은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을 전후로 수만명 규모의 대대적인 내부숙청을 진행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미래한국신문(4월 23일자)은 최근 보위부 등 북한의 정보·공작기구 근무 요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심화조(深化調)’로 불렸던 숙청작업이 1998년부터 시작돼 2001년 말까지 공식적으로 총 2만여명의 당간부 및 핵심요원들이 고문 또는 총살당하거나 정치범수용소에 보내진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김정일, 체제위기 전환을 위한 숙청 ‘심화조’ 진행

이들의 진술에 의하면 ‘심화조’는 90년대 중후반 북한경제가 붕괴하고 기아사태가 속출하는 등 북한체제에 대한 위기가 최고조에 달하자 김정일이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회안전부(경찰)를 앞세워 진행한 것으로 보여진다. 심화조의 시발점은 1997년 8월 노동당 농업담당비서 서관희의 공개처형. 서관희는 북한식량공급 실패와 이에 따른 대량아사의 책임과 함께 남한·미국과 관련되었다는 간첩혐의로 평양 통일거리 관문동에서 공개총살을 당했다. 전 북한 보위부 요원에 따르면 이를 지켜본 주민들은 북한의 대량아사를 유발시켰다는 미국과 남한정권에 대해 격렬한 적개심을 내비쳤다는 것. 김정일은 북한식량공급 실패와 이에 따른 대량아사의 책임을 서관희와 그를 배후 조종했다는 미국과 남한에 덮어 씌움으로써 주민들의 대외 적대감 극대화 및 권력강화를 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혁명열사릉에 안장되어 있던 전 농업담당비서 김만금도 농업실패와 대외 내통등의 혐의를 받아 시체가 꺼내져 총질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서윤숙 평양시당 책임비서, 문성술 중앙당 본부당 책임비서 등이 같은 기간 간첩 또는 반당종파행위 혐의를 받고 처형되거나 사라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문성술은 김정일의 세포비서고문으로 김정일의 보고를 받을 수 있는 최고위급 인사였으며 김일성의 측근으로 분류됐었던 인물이다.

1998년부터 2001년까지 3만여명 숙청당해

김정일은 심화조를 진행하는 사회안전부에 특권을 부여하고 ‘주민등록사업’ 진행을 위한 권한을 강화했다고 한다. 주민등록사업으로 인해 주민등록상 한국전쟁 기간중 한달이라도 직무에 공백이 있는 경우나 그런 사람과 연관을 맺고 있는 이들의 경우 간첩혐의를 받았다. 로동당 전 요원의 증언에 따르면 주민등록사업은 나이든 김일성 측근들을 제거할 구실이었다고 전했다. 사업장에서 누가 지각만 해도 ‘심화조’에 붙들려 죽었다고 생각할 정도였다는 것.

사회안전부가 1990년대 말부터 2001년까지 심화조의 일환으로 처형한 인원은 중앙당간부 2,500여명을 포함해 근 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중앙당 안보강연회 공식자료에는 그 숫자가 2만여명으로 집계되었다는 증언이다.

숙청의 화살, 다시 사회안전부로 돌려

초기에는 이러한 심화조의 사업에 대해 “악질들을 장군님이 청산했다”며 김정일에 대한 칭송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사회안전부에 무게가 실리기 시작하고 심화조가 극심한 부작용과 사회적 공포와 불만을 증대시키자 김정일은 다시 사회안전부에 화살을 돌렸다. 사회안전부 정치국장 최문덕을 간첩혐의로 숙청하는 등 안전원 6,00여명을 처형했다는 것. 사회안전부는 이후 아예 그 이름까지 인민보안성으로 바꾸었다.

김정일은 2001년 말 중앙당안보강연회 공식자료를 통해 심화조의 일환으로 2만여명이나 처형시킨 사회안전부의 죄행을 비판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전 농업담당비서 김만금과 서관희를 무죄로 복권하고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가족들을 석방함으로써 대대적 숙청에 따른 불만을 누구러뜨리려 했다는 분석이라고 신문은 전했다.(Konas)

김수연(코나스 객원기자)

출처 : 코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