昌”북도발, NLL 넘기전에 사격중지 요구해야”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29일 북한의 NLL(북방한계선)해상 사격 도발에 “해안포 사격이 우리 안보에 조금이라도 위협이 된다면 포탄이 NLL선을 넘어오길 기다리지 말고 즉각 사격중지를 강력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또 “북한이 불응할 때에는 남북실무회담 등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도 했다.이 총재는 이날 국회 당 5역회의에서 “소극적 대응 태도를 취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남북관계 개선 기본 조건인 상호주의 원칙이 지켜져야만 전 정권이 박아놓은 잘못된 절차에서 벗어날 수 있다”며”남북 간에 긴장 조성을 두려워한 나머지 계속 눈치를 보는 것이 과거 정권에서 봐온 행태인데 다시 이런 잘못된 행태에 빠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그는 또 정부에는 “북의 의도에 말려드는 것을 경계해 신중히 대응한다는 입장에서 개성공단 실무회담 등은 그대로 계속한다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라며 북 도발에 상응하는 ‘경제 봉쇄’ 등을 주문했다.이 총재는 “한국이 이러한 태도를 취하기 때문에 북한은 경제적 부분이 중단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믿고 마음놓고 무력시위를 감행하는 것”이라며 “무력시위를 하는 것은 이른바 정경 분리라는 명분으로 받아먹을 것은 받아먹고 때릴 것은 때리자는 북의 상투적인 수법”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