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정상, 안전보장 공동선언 검토”

“韓日 정상, 안전보장 공동선언 검토”  한국과 일본이 안전보장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상급의 ”안전보장공동선언(가칭)”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8일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양국 정부가 한일 강제병합 100년을 맞아 두나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안보면에서 구체적인 협력 강화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핵개발 문제를 안고 있는 북한에 대응하고, 국제 테러 대책 등에서의 연대강화가 기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과 일본 사이에는 1910년 한일 강제병합과 종군 위안부 문제 등 역사문제를 비롯해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마찰 등 미해결된 정치과제가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지금까지 인접국으로서 함께 북한의 핵위협에 직면하고 있으면서도 외무.방위 당국에 의한 안보면에서의 협력이 희박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안전보장 분야에서 처음으로 검토되고 있는 안전보장공동선언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 양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에서의 불안정 요인에 대비하는 것은 물론 국제 테러와 해적대책 등 지구 차원의 국제공헌 활동에서의 협력 강화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예상했다. 신문은 양국 정부가 올해 상반기에 예상되는 이명박 대통령의 일본 방문때 (안전보장공동선언에 대한)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