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의 신종플루-북한평양에도 퍼졌다.

북한 전역에서 신종 인플루엔자A(H1N1·신종 플루)가 확산되고 있다는 대북인권단체들의 주장과 관련하여 이명박 대통령은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북한에 최근 신종 플루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있는 만큼 내용을 파악해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 “인도적인 차원에서 조건 없이 치료제를 지원해주는 게 좋겠다”고 지시했다고 한다.
이에 앞서 대북 인권단체 ‘좋은벗들’은 7일자 소식지에서 “평양에서 7명의 청년층이 사망하는 등 신종 플루가 북한 곳곳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또 “평북 신의주에서는 최근 돌고 있는 신종 독감이 중국 단둥(丹東) 인근 국경지역에서 넘어온 전염병이라고 단정했다”며 “보안당국은 국경 출입상태를 중요하게 인식하고 단둥, 신의주 세관을 통과하는 모든 여행자에 대해 철저히 검진 대책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관련, 8일 국무회의에서 “북한에도 신종 플루 환자가 발생한 것 같다”면서 “사실관계를 확인해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하라”고 말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인도적인 차원에서 조건 없이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를 읽어보면서 북한의 아픈 실상을 떠올리면 참 마음이 무겁고 같은 형제로써 너무 마음이 아파온다. 하지만 옛날부터 길러준 개 발뒤축 문다는 속담이 있다.
아무리 지원을 해줘도 도적이 도적을 부르는 김정일이고 보면 별로 도와주는 것이 마냥 달갑지는 않다.
암튼 김정일이가 대한민국 현 정부의 고마움을 느끼고 하루빨리 개혁개방이나 모색하고 수령독재를 없애는 순간이 왔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