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한 결단을 보이시기 바랍니다.

지난 26일 북한 중앙조선통신이 남한 주민 4명을 억류 및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한지 이후 어제 남북 3통 실무회담에서도 억류자에 대한자세한 신원과 억류경위 등에 대해 밝히지 않았고, 더 시간을 두고 추후에 통보한다는 북한의 답변이다. 정부도 아직 진상파악을 못하고 있어 사건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북한이 이번 사건을 적극 공개하지 않음으로서 대남협상은 물론 대미 다자간 회의에서 협상력을 높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지만, 북한이 어떤 의도와 목적을 갖고 있든지 간에 민간인 신변과 관련된 문제는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정치적 의도나 다른 목적으로 악용되어서는 안 된다. 최소한의 인권의식을 갖고 있는 나라다운 나라라면 인도적 차원에서 정확한 사건경위를 밝히는 것은 너무나 당연힌 일이며, 이 지구상의 어떤 나라라도 북한과 같이 피억류자의 신원조차 밝히지 않는 나라는 없을 것이다. 심지어 국제테러집단이나 납치단체도 신원은 공개를 한다. 북한이 진정 남북관계개선과 국제사회에 정상국가로 거듭나기를 원하면 최소한 인도적 조치로서 피억류자의 신원과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속히 밝혀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정부는 북한이 억류자를 정치적 활용 카드를 사용하면 않된다는 것을 단호하게 보여주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