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경쟁력 강화 준비~~~

이 대통령은 시·도지사들에게 ‘지역 이기주의에 매몰되지 않는 넓은 시야’를 주문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시·도지사들이 너무 수세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아닌지 모르겠다”며 “미래경쟁력 강화를 준비하는 정부가 불필요하게 사업을 준비시키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현재 하고 있는 사업만 가지고 내가 하는 것이 맞고 네가 하는 것은 안 된다고 다퉈서는 미래가 없다”며 “자치 단체장들이 지나치게 피해의식을 가지지 말고 자신 있게 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7일 “나중에 표로 보여주겠다”고 강력 반발했던 김문수 경기지사는 “수도분할이라는 망국적 포퓰리즘을 막아주신 것은 역사적인 큰 결단”이라고 이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김범일 대구시장은 “세종시에 다 가져다 주는 게 아닌가 하고 주민들이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며 “(대구 지역에) 확실한 무언가를 보여주시면 안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우택 충북지사도 “대단히 노력한 흔적은 보인다”면서도 “다만 충북이 세종시와 불가피하게 경쟁하는 등 오히려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하는 시각이 있다”고 말했다 . 정운찬 국무총리는 “일부에서 제기하는 세종시 퍼주기나 세종시 블랙홀 문제는 절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해둔다”며 “입주기업 대학 등에 부여되는 세제 지원은 혁신 기업도시에도 동일하게 제공되며, 혁신도시 기업도시도 차질 없이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세종시 수정 결단을 내린 고뇌도 재차 토로했다. 이 대통령은 “행정도시가 내 이익이 되는 것도 아니고 다음 정권 중간쯤 해야 할 일”이라며 “나는 그냥 슬슬해 가면 만사가 다 편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욕을 먹고 정치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더라도 문제 제기를 하는 것이 대통령 된 사람의 옳은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