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말바꾸기.

지난달 25일 경찰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조합원들의 민주노동당 가입 의혹 수사에 들어가자 민노당은 “당원 가운데 전교조 전공노는 한 명도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곧 전교조 정진후 위원장이 3년간 당의 투표사이트에서 당원 신분으로 투표해왔음이 밝혀졌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민노당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미신고 계좌가 드러나자 오병윤 민노당 사무총장은 10일 “미신고 계좌는 착오로 선관위에 신고하지 않았을 뿐 오래전부터 사용하고 있는 당비 계좌”라며 “미등록 계좌에서 당의 공식 계좌로 1원도 틀림없이 입금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11일 경찰 수사 결과 미등록 계좌에서 일부 금액이 민노당 공식 계좌가 아닌 강기갑 당시 원내대표 후원회 계좌 등 다른 계좌로 들어간 사실이 밝혀지자 또 말을 바꿨다. 거짓에 증거인멸까지 주도한 민노당은 당을 해산하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