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불리한 법안은 시간끌기 작전 성공했습니다.

김형오 국회의장과 민주당이 2월 임시국회 종료를 며칠 남겨두지 않고 여성의무공천제와 선상투표 문제를 두고서 벌어지느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꾸려서 지방선거에서 여성을 일정 비율 이상 의무적으로 공천하기로 합의하고 선거법 개정안을 법사위원회까지 통과시켰다. 그러나 여성의무공천제를 핵심으로 하는 법개정안은 25일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못했고 26일 열리는 본회의 안건에도 없다. 민주당은 그 책임이 김 의장에게 있다면서 연일 성토하고 있다. 김 의장이 선상투표제를 도입하지 않으면 여성 의무공천제 등 다른 것들도 본회의에 상정해 주지 않겠다고 버티면서 2012년 총선부터 선원들의 선상투표를 허용하는 법개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떼를 쓰고 있다는 것는 것이라고 한다. 김형오 의장 측은 펄쩍뛰고 있다. 여성의무공천제가 포함된 선거법 개정안이 본회의 못오르는 이유는 한나라당 유기준 의원이 따로 개정안을 냈고 따라서 논의가 안끝났기 때문이며 자신이 일부러 막고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선상투표도 지난해 여야 원내대표들이 최우선적으로 처리하기로 약속했던 것들이라면서 선상투표를 도입할 경우 민주당에 불리할 것 같으니까 이런 저런 핑례를 대고 있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월 임시국회는 결국 민주당의 발목잡기 승리로 끝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