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값 폭등의 원조는 누구일가?

현대중공업(現代重工業)노조가 전임자 현안 문제 해법으로 제안한 선제적인 대안에 공감한다.한국노동연구원의 2008년 조사로는 국내 노조 전임자가 조합원 149명당 1명으로 500∼1500명당 1명인 미국·일본·유럽에 비해 턱없이 많다고 한다.  ‘전임자 거품’ 등 이러한 문제를 양보하지 않고서는 노동 선진화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본다. 지금 노조 환경은 급변하고 있다. 법적 강제 이전에 노조 스스로 시대의 흐름을 읽고 미래를 설계할 시점이며,  기득권에 집착하다가는 혁신의 기회를 놓치게 된다. 노조의 독립성, 조직의 건전성을 강성노조는 퇴출돼야하고 노사가 함께 더불어 상생하는 지혜와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