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에 외국인 몰카족 기승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비키니 차림의 여성들만 골라 몰래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이른바 ‘몰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해운대 경찰서는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여성의 특정부위를 상습적으로 촬영한 혐의로 (성폭 력범죄의 처벌 및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김모(31)씨와 필리핀 출신 산업연수생 P(36)씨 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는 5일 오후 4시쯤, 해운대 해수욕장 6번 망루 인근에서 김모(22·여)씨 등 비키니 수영 복 차림의 여성 피서객 15명을 카메라로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P씨는 오후 3시 30분쯤, 이 모(27·여)씨 등 비키니 수영복 차림의 여성 피서객 5명을 몰 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4일과 지난달 20일에도 베트남 출신 산업연수생 R(21)씨 등 2명과 인도네시 아 출신 산업연수생 B(25)씨 등 2명이 각각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기도 했다. 경찰은 일단 신고가 들어오면 ‘몰카’족들의 카메라를 압수해 사진 수위를 점검한 뒤 죄질이  나쁜 경우에만 입건조치하고, 사진이 5장 이하거나 상습성이 인정되지 않을 경우 경고를 준  뒤 훈방조치하고 있다. 요즘같은 성수기에는 몰카족 사건만 하루에 3-4건씩 접수되고 있는 상황. 문제는 입건된 상 당수의 외국인들이 ‘몰카’행위가 범죄인지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또, 능숙한 통역 인력이 넉넉지 않아서경찰은 이들에게 혐의를 설명하고 입건하는데 큰 애를  먹고 있다. 해운대 여름 경찰서 관계자는 “여성들의 특정 신체부위를 촬영하는 것은상대방의 성적 수치 심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처벌 대상이 된다”면서 “외국인에게 ‘몰카’가 범죄사실임을 알리 기 위해 5개 국어로 해변 방송을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추잡한 놈들, 성폭력을 저지르면서 범죄라는 것을 모르다니…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