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신종풀루

대북인권단체 좋은 벗들 이사장인 법륜 스님은 28일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최근 신종 인플루엔자A로 인한 사망자가 급격히 늘어나고 재발 환자까지 발생하자 ‘긴급조치 11호’를 발동하고 전시상황에 준해 신종 플루 환자를 우선 처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법륜 스님은 이날 좋은 벗들 주최로 열린 ‘2009년 북한사회 동향보고회’에서 “신종 플루 환자가 발생할 경우 긴급조치 11호에 따라 (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어떤 교통수단이든 임의로 세울 수 있고, 이를 거부하면 행정, 형사처벌을 받는다고 북한 소식통이 전했다”고 말했다.법륜 스님은 ‘긴급조치 11호’에 대해 “과거 북한은 전쟁 같은 극한상황에서 치료가 급한 부상병이나 세균감염자를 긴급조치 11호 대상자로 분류해 특별 관리했다”며 “이번 신종 플루의 전염 속도와 위험성을 의식해 이 같이 조치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6·25전쟁과 2002년 연평해전 당시 발생한 부상병을 긴급조치 11호 대상자로 처리했다”고 말했다. 법륜 스님은 “이번 신종 플루는 중국 단둥을 통해 퍼진 것으로 파악됐다”며 “11월에만 신의주에서 어린이와 청소년 등 40여 명이 사망했고 현재는 북한 전역에 확산돼 교화소 면회까지 금지된 상황”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