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위조한 ‘슈퍼노트’만큼 국제적 제재를 받아야

미국 국무부는 1일 발표한 연례 ‘국제마약통제전략보고서’에서 북한이 만든 100달러짜리 위조지폐 ‘슈퍼노트’가 여전히 세계 각국에서 발견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의 ‘슈퍼노트’는 2008년과 2009년에 한국의 부산에서 대량으로 압수되고, 샌프란시스코에서도 적발되는 등 미국을 비롯해 여러나라에서 계속 발견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당국은 위조한 ‘슈퍼노트’만큼 국제적 제재를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