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 쪼개기 선수입니다

6월 지방선거에서 야권은 한나라당과 일대일 대결 구도를 만들기 위해 선거연대를 선언했다. 야당들이 중앙에서 논의가 본격화 되기도 전에 지역에서 문제가 불거져 흠집이 나고, 연대 방법론을 놓고도 논란이 이는등 성사여부는 불투명해 보인다. 지방선거 필승전략의 하나로 야권 연대 논의가 본격화 되기도 전에 민주당 텃밭인 호남에서 파열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전북도의회와 광주시의회에서 민주당 주도로 선거구 쪼개기가 벌어진 것입니다. 진보진영측은 민주당이 호남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이같은 술수를 부렸다며 맹비난했습니다. 호남 지역은 야권 연대는 커녕 민주당 대 나머지 야4당의 일대일 구도가 형성될 처지에 놓였습니다. 이게 야권의 현실입니다. 눈 앞에 보이는 것에 대해 국민을 이용하는 분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