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외국인 노동자 무료진료소…약값도 자비부담인가?

나라의 재정을 파탄내는데 앞장서는 반국가반민족 반역행위자들을 소개합니다. 이들이 진정으로 봉사정신에 입각해서 무료진료를 한다면자비로 약값도 부담하여야 하지만,아시다 시피,진료횟수 대량증가하고국가의료보험의 진료비보조와 약값보조비를 타내는데 악용하는거라면~~~ 이들은 진정한 매국노이고 사기꾼이다, 또한,합법체류자에게 무료진료라면 다시 생각해보겟으나,불법체류자인 중범죄인에게 무료진료한다면이는 나라를 팔아먹고 나라재정을 파탄내는 매국노일뿐~~~ 의료재정은 국민이 부담하는데왜 불체자에게 국민의 세금,의료보험료를 낭비하는가?결국 그 재원충당을 위해국민은 세금을 더 내야하고, 의료보험료를 더내야 한다, 누굴 위해서 우리 국민이 손해를 보는가?같은 한민족인 우리서민을 위해서라면 적극찬성이나다민족,다인종,다문화 확산을 노린 매국적 행위에 적극 반대하다“` 송파구시민이여 저 매국행위를 중단케 하라여러분의 세금,의료비낭비를 저지하라 불법체류자는 무단침략자,불법침입자,강도일뿐이며우리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간악한 간첩이다. 하루빨리 저행위를 중단케하라 여기 그 반역집단의 면모를 밝힌다. 무료진료소는 송파구의사회에 의해 2006년부터 본격 운영이 시작됐다. 지난해 6월부터는 송파구약사회, 제약회사 등이 동참에 나섰다. 현재는 의사 20명과 약사 10여명, 그리고 제약회사 직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순번을 정해 돌아가며 의료봉사단으로 활동중이다.외국인 노동자(실제는 불법체류자)진료가 자리를 잡는 데 앞장선 매국의 괴수 서대원(44)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