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비타를 혹평하는 김수현을 혹평한다

드라마 작가 김수현이 영화 아바타를 혹평하였다.

전에 심형래씨가  용가리 영화 만들었을 때도

일부에서 이러쿵 저러쿵 혹평하더니

이번에는 김수현의 혹평이 있다.

관객이 많이 몰린다고 반드시

좋은 영하라는 등식은 성립하지 않겠지만

그렇다고 혹평 받을 영화도 아니다.

천만명이 모조리 속아서 그 영화를 본 것인가.

보고 재미없다고 생각한 사람이 반이라 하더라도

500만은 즐겁게 본 영화다.

그리고

영화를 혹평한 사람이

다른 사람이라면 또 이런 저런 생각을 해보겠는데

나는 사실

김수현이 만든 드라마라면 바로 체널 돌렸던 사람이다.

그나마도 한 두 편 본 것으로 평하자면

 

등장인물 들이 내용 없는 말만 쏟아낼 뿐

스토리가 없다.

스토리라가 있대야 너무도 단순하다.

 

이 또한 나의 편견이겠지.

김수현씨의 아비타에 대한 편견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