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전쟁걱정하는 위선자들이 세상에 많구나…

남북전쟁은 사실상 남한보다도 북한이 더 꺼려합니다. 아니 그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거기에는 북한 통치체제의 모든 것이 걸려있거든요.

북한은 지금까지 1인 독재체제에 소수 고위직들이 국가 전체를 좌지우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전쟁을 하게되면 이 북한의 소위 말하는 높으신분들은 자신의 그 높으신 지위를 모두 잃을 수 밖에 없습니다.
남북전쟁은 북한의 필패거든요.
(그건 아무도 모른다구요? 전쟁하는 지휘관이 돌대가리이면 질 수도 있다구요?
밀리터리에 대해서 조금만 관심을 갖고 좀 찾아보신 분이라면 이런 소리는 안 하실거라고 믿습니다. )
북한의 조선 인민주의 공화국이 무너지면 그 높으신분들 지위와 명예를 모두 잃는 건 당연한 거겠죠?
(재산은 해외로 빼돌렸다면 상관 없겠지만)

결국 핵무기는 진짜 목적은 전쟁용 무기가 아니라
‘너네 전쟁하면 나도 죽겠지만 너도 죽는다. 그러니까 좋게 말할 때 내 말 들어’라는 위협용이라는겁니다.

결국 북한의 핵 개발은 북한의 전력 향상이 맞기는 하지만, 재래식 무기로는 남한의 상대가 안된다는 것을 북한 스스로 인정하는 셈도 되며, 전시 작통권 단독행사는 절대 시기 상조가 아닙니다. 또한 작통권 단독행사는 하나의 독립국으로서 매우 당연한 권리입니다.

지금 중요한 것은 전시 작통권을 미국에게 넘겨놓고 미국에게 의지하여 미국이 소유하고 있는 장비를 빌려서 지금 당장 북한으로부터 안전 보장을 받을 것이 아니라, 계속적인 협상으로 북한을 살살 구슬려 놓고,
이와 동시에 조기경보기나 군사위성 등을 확충하여 조금이라도 있을지 모를 북한의 전쟁 징후를 빠른 시간 내에 포착하여 최악의 사태인 전쟁이 일어났을 경우, 그 피해를 최소화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전쟁의 승패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필승이니까요.)

————————————————————————–

내용추가.

북한의 핵 장착 미슬들이 뭐 대단한 무기처럼 보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재 일본이 군사 위성으로 북한의 미사일 기지를 24시간 감시하고 있고, 거기에 우리나라도 이번에 군/민 합동 위성으로써 소형차 정도까지 식별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아리랑 2호를 작년에 발사하여 이미 지금은 작전중입니다.

그러므로 북한의 핵 미사일은 발사 전에 발각되어 한,미의 선제 폭격으로 무력화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또한, 설령 미사일이 발사되었다고 하더라도 수도권의 도착하기 수도권을 감싸고 있는 산지들을 모두 피해야 하는데, 북한이 이 정도의 고도의 미사일 기술력을 가졌을지 의문입니다. (네셔널 지오그래픽 한 군 기술자의 증언)

거기에 북한이 전쟁을 시작하면 북한의 우방은 아무도 없습니다.
러시아는 소련이 무너진 이래로 오히려 북한보다 기술력이나 한강의 기적 등 배울게 많은 남한과 더욱 친해졌습니다. 그리고 중국은 지금 북한의 모든 행동을 ‘공식적’으로 말리고 있는 실정입니다. 왜냐하면 괜히 남북전쟁에 중국이 끼어들었다가 자칫하면 미국이 쳐들어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지금 당장으로 보면 중국이 미국에게 밥이라는건 누구나 아시는걸로 믿습니다’

따라서, 북한은 혼자서 전쟁을 해야하는데 김정일 및 북한의 고위직들이 또라이가 아니고서야 쉽사리 전쟁을 일으킬까요?

북한에서는 항상 당장이라도 전쟁을 일으킬 수 있을 것처럼 표현을 하지만, 알고보면 전쟁은 남, 북 모두 최후의 수단이며 둘 다 가장 꺼려하는 상황이 전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