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전회장, 올림픽 유치활동 시동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사진)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가전전시회 ‘CES 2010’ 참관을 시작으로 공식 활동을 재개한다.  6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이 전 회장은 이날 오후 전용기편으로 미국으로 출국했다. 이 전 회장은 7일(현지 시간)부터 10일까지 이어지는 ‘CES 2010’에 참여해 2018년 겨울올림픽 평창 유치 활동을 본격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몇 명이 이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어서 이 전 회장은 이들을 만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리는 IOC 총회까지 참석해 유치활동을 한 뒤 귀국할 가능성도 있다.  이 전 회장의 공식 해외출장은 2008년 4월 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난 이후 처음이다. 비공식으로는 부인 홍라희 여사와 함께 지난해 9월과 10월 20여 일간 유럽 등을 방문한 일이 있다.   재계에서는 이 전 회장이 공식 활동을 재개하더라도 당장 경영 일선에 복귀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이 전 회장은 내년 7월 2018년 겨울올림픽 개최지가 최종 결정될 때까지는 IOC 위원으로서의 활동에만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31일 사면 복권된 이 전 회장은 이후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 등 측근들과 수시로 회동해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를 위한 전략을 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회장은 2007년 7월에도 과테말라에서 열린 IOC 총회를 앞두고 중남미 6개국을 돌면서 2014년 겨울올림픽 유치지원 활동을 펼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