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의 기자회견 기피증?MB가 쫄았구나~~~ㅋㅋㅋ

또 ‘연설’만…‘회견’ 기피증?

청와대 “세종시·4대강 문답하면 국정방향 흐려져”
한겨레

이명박 대통령은 새해 국정 방향을 설명하는 형식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자회견’이 아닌 ‘연설’을 택했다. 이 대통령은
4일 청와대 본관에서 수석비서관들이 배석한 가운데 생중계로 20분에 걸쳐 연설문을 읽었다. 이 대통령은 연설 뒤 청와대 기자실을
방문해 간단한 담소를 나눴을 뿐이다. 청와대는 이날 연설을 준비하면서 애초 기자회견이나
일반 국민들과의 대화 형식도 검토했지만, 진지한 모습으로 새해 국정 운영 방향을 설명하기 위해 연설 형식이 더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오는 11일 정부에서 세종시 수정안을 제시한 뒤 이 대통령이 또 다시 국민들 앞에 직접 서서 설명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는 점도 고려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이 전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이 대통령의 기자회견 기피증이 지나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 대통령이 취임 뒤 기자회견을 한 것은
쇠고기 촛불시위 때인 2008년 5월과 6월, 2009년 9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유치 때 등 세 차례 뿐이다.
그나마 지난해 9월 기자회견 때는 세종시 등 민감한 국내 현안은 사전에 질문 대상에서조차 배제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새해연설과 관련해 “만약 기자회견을 할 경우, 세종시나 4대강 등 현안에 대한 문답이 오갈 수 있고, 이
경우 이 대통령의 국정 운영 방향 제시의 취지가 흐려질 수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기자회견도 이날 새해연설도 모두
세종시 등 현안에 청와대의 행사 기획의도가 묻힐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일방적 형식으로 진행한 셈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청와대가 자신들이 알리고 싶은 것만 알리고 국민이 알고 싶어하는 것은 외면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우상호 민주당
대변인은 “국민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게 목적이 아니라 내가 하고자 하는 것은 이것이라고 발표하는 것으로, 이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적인 태도가 고스란히 드러난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해 9월 기자회견 때 세종시 관련 질문이 배제된
것에 대한 비판을 내부에서도 뼈저리게 공감했다”며 “가급적 쌍방향 형식으로 진행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