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멀어져 가는

점점 멀어져 가는

시간을 앞에 두고
당신은 무슨 생각에 잠기시나요.


황무지에서 꽃을 피우기 위해
멈추지 않고 걸어온 시간을 뒤로 하고
당신은 또 무슨 꿈을 꾸시나요.


 

날마다 정성스레

가꾸워 온 삶의 밭에
봄날의 푸른 잎과 향기의 꽃
뜨거운 눈물로 익은

보람의 열매를 기억하며
등잔 같은 당신의 겨울밤을 위해
마음의 두 손을 모으고

아늑한 평온을 기도합니다.

 

당신은 지금도

당신보다 추운 누구에게
선뜻

따뜻한 아랫목을 내어주지 않던가요.


당신의 마음으로 세상은 따뜻해요.
얼어붙어 깨질까 두려운

12월의 유리창에
당신을 닮은 하얀 눈이

인고의 세월로 피어나는 계절


 

또 한해의 행복을 소망하는
당신의 간절한 기도에

귀 기울이는 동안
나는 작은 물방울의 떨림으로
얼지않은 당신의 계곡에서

물소리를 들으며
사막에서 길어 올린 한잔의 물이
희망의 정원에 파아란 새싹을

틔울 것을 믿습니다.


 

허리를 휘감는 바람 속에서도
용기를 잃지 않고

묵묵히 걸어온 당신에게
은은한 위로의 차 한잔 건내며
이 한마디 꼬옥 전하고 싶습니다
당신의 한해는 훌륭했노라, 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