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쟁으로 보지 말아야하는 세종시

박재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은 12일 “세종시 문제는 정치 이슈가 아니라 민생 문제”라며 “정쟁거리나 선거 전략이 아니라 일자리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전했다.세종시는 정쟁거리 아니라 일자리 창출이 중요하다. 행정부만 가면 단지 건설 및 SOC개발 후 고용은 미진하다. 그러나 행정도시가 아니라 미국 실리콘밸리나 독일 드레스덴처럼 첨단 경제도시, 기초과학과 원천기술의 중심 도시로 청주공항이 활성화되고 대덕단지와 첨단의료복합단지에도 시너지가 나타나며, 과학비즈니스 벨트와 연계될 부산, 대구, 광주, 원주 등에도 일자리가 창출될 수 밖에 없는 현실이 뻔히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