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美 재정적자, 그린스펀의 조언 탓”

미국의 퍼스트레이디와 연방 상원의원을 지낸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눈덩이처럼 불어난 미 연방정부의 재정적자를 앨런 그린스펀 전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장의 탓으로 돌려 주목을 끌었다.클린턴 장관은 25일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의회에 요청한 528억 달러 규모의 2011회계연도 국무부 예산안을 옹호하면서 지금과 같이 재정적자가 과도하게 커진데는 그린스펀 전 의장의 `터무니없는 충고’가 큰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그는 “10년전만해도 미국의 재정이 균형을 이뤘고 부채를 계속 갚아나가는 상황이었다”면서 “그러나 그린스펀 전 의장이 상원 예산위원회에 나와 재정지출 확대와 세금감면을 정당화하면서 미국이 부채를 갚을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던 것을 또렷이 기억한다. 내 생각에는 터무니없는 충고였다”고 말했다.클린턴 장관은 그린스펀 전 의장의 이런 발언이 나온 정확한 시점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미 언론들은 조지 부시 행정부 시절 이라크.아프가니스탄 전비를 확대하고 노령자를 위한 건강보험 예산을 늘리는 한편으로 대규모 세금감면을 단행할 때 나온 발언으로 보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