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개발을 모델로 설정한 캄보디아

세계7대 불가사이한 왕국
앙코르와트 유적지는 한국인이 많이찾는곳이다./
한국의 젊은이들의 비지니스로는 찬스이며 기회의 땅이다./

정식국명은 캄보디아 왕국(Kingdom of Cambodia)국왕과
수상이 존재하는 입헌군주국이다.

◈ 수 도 : 프놈펜 (1,169천명, 2003년 현재)
◈ 인 구 : 13,124천명 (인구성장률:1.8%, 2003년 현재)
◈ 기 후 : 고온다습 (연평균:27℃)
◈ 면 적 : 181,035㎢ (남한의 약 1.8배, 한반도의 4/5)
◈ 주요도시 : Phnompenh, Kratic, Battambong
◈ 언 어 : 크메르(공식어), 프랑스, 영어
◈ 민 족 : 크메르족(90%), 베트남계(5%), 중국계(1%), 기타(4%)
◈ 문맹률 : 69% (1996년 현재)
◈ 종 교 : 소승불교

지 리

총면적 181,305㎢ 으로, 북쪽으로 태국, 라오스,
동쪽과 남쪽으로 베트남, 서쪽으로,
캄보디아 만으로 둘러싸여 인도차이나반도에 자리잡고 있다.
서쪽해안을 따라 태국만이 만나는 곳에는 충적토
(흙과 모래가 떠내려와 쌓인 평지)가 넓게 자리잡고 있으며,
그 주변은 산과 동쪽은 메콩강으로 둘러싸여 있다.
평야의 중심에는 메콩이 만들어낸 수장원이 풍부한
똔래삽(Tonle Sap)호수가 있다.

음 식

캄보디아의 음식은 태국, 라오스, 베트남등지의 주변국에 영향을 받으면서,
그들만의 독특한 음식문화가 형성되었다.
프놈펜과 씨엠립의 음식점의 증가는
중국음식과 베트남음식을 즐길수 있게끔 되었고,
쌀은 주재료이며, Battanbang Region은 전통 밥그릇이다.
대부분의 캄보디아음식은 chnang khteak이라는
중국식 요리용 팬으로 요리를 한다.

기 후

북위 10~14°에 걸쳐진 열대기후대로 년평균 섭씨25°로 년중
일정한 기온을 유지한다.
밤의 습도가 매우 높아 90%정도이고, 낮에는 80%를 유지한다.
11월부터 2월까지 이어지는 건기에는 22 – 31°C, 평균 강수량은 47㎜이다.
일조시간이 평균 8시간에 이른다.
3월부터 5월까지는 캄보이아에 매우 무더운 날씨가 찾아온다.
평균 기온 24 – 37˚C, 평균 강수량 70㎜이다. 특히,
4월은 북동 몬순의 영향으로 기온이 상승하고,
강수량이 현저히 줄어든다.
5월부터 10월에 이르는 우기에는 남서 몬순의 영향으로 비가 많이 내린다.
평균기온 24-32˚C, 평균강수량 193㎜이다.
특히 오후에는 장댓비를 내리면서,
거리가 넘치는 경우가 많다.

종 교

고대시대로부터 캄보디아는 인도로부터 힌두교와 불교를 받아들였다.
힌두교가 보다 폭넓게 퍼져,
앙코르사원에서는 대부분의 유적이 힌두양식을 보이고 있고,
불교양식또한 같이 혼재되어 남아 있다.
불교는 처음 소개된 13세기때는 대승불교로 시작하였으나,
지금은 소승불교로 자리매김 하였다.

동남아시아 최강의 문화를 꽃피웠던 크메르 왕조의 역사가 깃든
캄보디아는 아픈 근대역사를 지닌 채,
“앙코르 제국”의 부활를 위해 꿈틀거리고 있다.

프놈펜은 아시아의 이국적인 분위기와 인도차이나의 매력이 융합되어
방문자들을 기다리는 곳이다.
메콩강(the Mekong)과 톤레사프강(Tonle Sap),
그리고 바싹강(Bassac), 이 세강이 합류하는 곳에 위치해 있으며,
캄보디아의 정치적, 경제적인 허브로 1백 14만 시민들의 터전이다.

또한 이곳은 서쪽으로 이국적인 앙코르 사원과 남쪽 해안의 해변,
북동쪽 지방의 정글로 통하는 요충지이다.
베트남인, 크메르인, 프랑스인, 중국인 등 다양한 소수민족이 있다.

기후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겨울로 프놈펜을 관광하기에 최적기이다.
우기는 4월에서 시작하여 10월까지 이르게 되며,
특히 4~5월은 습도 뿐만아니라 매우 무더운 동남아의 날씨가 지속된다.

역 사

왓 프놈다운펜(Wat Phnom Daun Penh 혹은 Wat Phnom)을 건립한
미망인 그랜드마 펜(Grandma Penh)은
1372년 도시의 기초를 닦었던 최초의 사람이다.
1432년, 초폰히얏(H. M. Cho Ponhea Yat)은
오늘날 프놈펜으로 알려진 착톰욱(Chaktomuk)으로 수도를 옮겼다.
1505년, 새로운 곳의 선호로 수도로서 도시를 포기하여
360년 동안이나 불분명하게 남겨졌다.
노돔(H. M. Nordom)은 1865년 프놈펜으로 다시 수도를 옮겨
프놈펜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프놈펜 역사상 가장 가장 우울하고 피로 얼룩진 시대는
크메르 공화국이 수립되는 1970년이었다.
이 위험한 고비는 1979년에서야 공산주의 정부가 수립되어
마무리되어 도시는 회복을 위해 노력하게 되었다.
이러한 노력은 프놈펜을 복원과 발전을 이루게 되었다.
훈센 수상의 지도력으로
경제개발모델을 한국으로하고 있으며
매우 활기찬 내일을 기약하고있다

시차

한국보다 2시간 느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