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평

해운대는 재난영화라기보다 사실상 코믹영화에  가깝다.

처음부터 어수선한 줄거리의 연속이고 영화의 최종반에 가까워져서야 쓰나미가 발생하여 부산 해운대 일대의 큰 파장과 피해를 준다는 것은 이 것을 뒷받침해주는 증거가 될만하다.

해운대는 우리나라 최초의 재난 영화로서 우리나라 최초 영화의 흥행바톤을 이어받고 있는건 만은 사실이다.

하지만 언제나 최초가 보이는 헛점은 너무나 크다.

윤제균감독의 해운대가 흥행몰이를 한다고 하지만 사람들의 뇌리에는 감동보다 재미가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것이다.

그런만큼 재난 영화라면 재난 영화답게 정말 고난을 더 포장하여 보여줬으면 하는 바램이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