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정책이 핵실험을 불렀나?

북핵사태가 발생하자 한나라당은 이것은 참여정부 때문이라며 참여정부에 책임을 돌리고 외교안보라인 교체, 내각 총사퇴 등의 주장을 하며 노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와 정부의 사과를 촉구하고 시급하게는 외교안보라인을 교체하고, 내각 총사퇴 및 비상안보내각을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작통권 이양 논의도 유보할 것을 요구했는데..역시 냉전을 팔아 먹고사는 한나라당이다.
그러나 과연 포용정책이 핵실험 불렀는지 따져봐야 한다.
한나라당은 예전 부터 북에대해 강경책을 주장했었다. 그럼 북에대한 포용정책이 아닌 강경책을 썼더라면 그렇다면 미국과 함께 남한이 북에대해서 같이 압박해들어갓더라면 북은 핵을 안말들었을까? 아마 지금보다 더 빨리 핵실험을 햇을 것이다.

북핵문제 심각하지만 파국적 상황은 아니다.제일 중요한 것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면서 논의를 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막연한 불안감으로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절제하는 것도 필요하다
이 상황이 도저히 해쳐나갈 수 없는 파국적 상황은 아니다.북핵 문제가 심각하지만 당장은 경제에 대해서도 생각을 해야 한다. 지금을 준전시상황으로 규정하는 것은 실제 이상으로 안보위기를 증폭시키는 것으로 오히려 경제에도 좋지 않다

북한 핵실험 사태에 따른 파장으로 포용정책 재검토 할 수밖에 없지만 인과관계는 따져봐야 한다.

정책이 결과가 좋지 않으면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지만 인과관계 여부는 따져봤야한다. 핵실험 결과로 포용정책을 재검토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은 사실이지만 포용정책이 핵실험을 가져왔다는 지적은 여유를 갖고 인과관계를 따져봤으면 좋겠다. 포용정책을 재검토하는 상황이 됐다는 것은 동의하지만 포용정책이 없으면 어떻게 됐을지도 냉철히 재검토해야 한다

한국 경제에 미치는 파장이 클 것인 만큼 전쟁이 일어나지 않는 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을 유지하는 방안을 강구해야한다

무게중심을 제재보다 대화에 둬야 한다.제재와 압력만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담보는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94년 핵위기 때 김영삼 정부의 강경대응 때문에 북미 협상과정에서 우리가 배제되고 소외된 것을 상기해야 한다.
서해교전 당시에도 엄중하게 사태에 대처하면서 남북간 대화채널을 유지한 경험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