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노조를-허용하고-노조-전임자-임금금지

복수노조를-허용하고-노조-전임자-임금금지  임 후보자는 “군복무 시절과 재무부 공무원으로 근무할 때 2차례 위장전입하고 선거운동을 했다”는했다”는 민주당 김상희 자유선진당 권선택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임 후보자는후보자는 “장인이 선출직으로 출마하는 과정에서 가족들이 다 그 지역에 내려가 선거 운동을운동을 하는 마당에 저만 빠지는 데 고민을 하다 결국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설명했다. 임 후보자는 1983년과 85년 두차례 장인인 권모 전 민정당 대표의 선거선거 운동을 위해 경남 산청으로 주민등록을 이전했다.  두 의원은 이어 임 후보자가 공군 장교로 군 복무하던 시절 서울대 경영대학원에서 학위를 받고, 육군 보안사로 전입된 경위와 포상을 받은 경위 등을 캐물었다. 장인이 집권여당 사무총장을 지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 제기였다. 임 후보자는 이에 대해 “상관에게 허락을 받아 근무 시간 후 수업을 들었다. 당시 보안사는 인력부족 때문에 고시 출신 인사들이 많이 전입됐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임 후보자는 비정규직법과비정규직법과 관련한 한나라당 박준선 의원의 질문에 “법 시행 이후 나타나는 현상에 대해대해 현장조사를 한 뒤 필요한 점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이영희 노동부 장관이 거론한거론한 비정규직 100만 해고설에 대해서는 “앞으로 1년동안 통계 상약 100만명의 고용이고용이 불안정할 수 있음을 말하는 과정에서 100만 실업 이야기가 나왔다”며 “과장된 측면이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앞서 모두 발언에서 “시장경제의 기본원칙인 경쟁과경쟁과 책임은 노사 관계에서도 중시돼야 한다”며 “노조설립 자유를 보장해 서로 경쟁하고 전임자전임자 임금을 노조 스스로 부담할 때 진정한 노사문화 선진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말했다. 복수노조를 허용하고 노조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시사한시사한 것이다.